키위세이버 투자자들은 침착하고 장기적인 안목 가져야

키위세이버는 한국의 국민연금과 비슷하지만, 노후대책마련 연금정책이고, 강제성은 없습니다. 정부에서 지원하는 노후대책을 위한 투자상품으로 이해하시면 좋습니다.


키위세이버도 위험도에 따라 다르지만, 엄연히 (주식이나 펀드 등에)투자를 하는 상품이기 때문에 수익이 발생할 수도, 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KiwiSaver investors urged to stay calm, look at long term


Steep plunges on global sharemarkets has led to a flurry of calls from anxious investors to the country's biggest KiwiSaver provider.

- 세계 주식시장의 급격한 폭락은 불안한 투자자들로부터 그 나라의 가장 큰 키위 세이버 제공업체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ANZ Investments said it had taken as many calls in the past week as for the whole of May and calls are 20 percent up on normal, with inquiries about volatility, falling account values, and whether to switch funds.

- ANZ인베스트먼트는 지난 한 주 동안 5월 전체와 마찬가지로 많은 전화를 받았고 변동성, 계좌 가치 하락, 펀드 전환 여부 등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는 등 평소보다 2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ANZ funds management head Fiona Mackenzie said the heightened concerns were understandable but investors needed to keep calm and take a long-term view.

- 피오나 맥켄지 ANZ 펀드매니지먼트 대표는 높아진 우려는 이해할 수 있지만 투자자들은 침착하고 장기적인 시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The queries we are getting are focused around similar themes: market fluctuation, the value of individual investments and whether to switch funds."

- "우리가 받고 있는 문의는 시장 변동, 개인 투자의 가치, 펀드 전환 여부 등 유사한 주제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But it is important investors remember that financial markets do go up and down ... history tells us that markets recover - some faster than others, but they do recover," Mackenzie said.

- "그러나 투자자들은 금융시장이 오르락내리락한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역사는 우리에게 시장이 회복된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 일부는 다른 것들보다 빠르지만, 회복은 합니다"라고 맥켄지는 말했다.


She said investors needed to remember that KiwiSaver was a long-term retirement investment, although she saw a positive side to the increase in calls..

- 그녀는 비록 문의의 증가에 긍정적인 면을 보았지만, 투자자들은 키위세이버가 장기적인 은퇴(은퇴를 위한) 투자였다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I think it's a positive sign that so many customers are reaching out to us. We've had a lot of engagement with people over the past two-and-a-half years that switching during volatility is not a good thing particularly for KiwiSaver, which is a long-term investment, so it's sign that the engagement is working, and Kiwis are maturing as investors."

- "이렇게 많은 고객들이 저희에게 연락하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지난 2년 반 동안 변동성 전환이 특히 장기적인 투자인 키위세이버에 좋은 일이 아니라는 것을 사람들과 많은 관계를 맺어왔기 때문에 이 관계가 효과가 있다는 신호이며 뉴질랜드인들도 투자자로 성숙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And Mackenzie said investors should keep up contributions during the current volatility which would allow them to add to their investments at a lower cost.

- 그리고 맥켄지는 투자자들이 더 낮은 비용으로 그들의 투자를 늘릴 수 있도록 현재의 변동성 동안 계속해서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Meanwhile, the ANZ chief investment officer Paul Huxford said the falls had to be put into perspective and the major US indices were still ahead of where they were before the pandemic hit.

- 한편, 폴 헉스포드 ANZ 최고투자책임자는 하락세를 원점으로 봐야 하며 미국의 주요 지수는 여전히 대유행이 발생하기 전 수준을 앞서고 있다고 말했다.


"People remember market sell-offs, but it's even more important to remember that each bear market has been followed by a recovery and new highs over the long-term."

- "사람들은 시장의 매도를 기억하지만, 각각의 약세장이 장기간에 걸쳐 회복과 최고치를 경신했다는 것을 기억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He said ANZ had not changed its long-term investment approach.

- 그는 ANZ가 장기 투자 방식을 바꾸지 않았다고 말했다.


"Our team typically focuses on what we believe are high-quality companies with robust balance sheets run by people with strong leadership qualities; companies which, over time, should become more valuable, and therefore help to grow the wealth of our members," Huxford said.

- 헉스포드는 "우리 팀은 일반적으로 강력한 리더십 자질을 가진 사람들이 운영하는 견고한 대차대조표를 가진 고품질의 회사라고 생각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 회사는 더 가치 있게 될 것이고 따라서 우리 구성원의 부를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 출처: https://www.rnz.co.nz/news/business/469727/kiwisaver-investors-urged-to-stay-calm-look-at-long-term



뉴질랜드 정보 공유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groups/253080129801057/


뉴질랜드 생활정보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XrAPmwb


뉴질랜드 오클랜드 정보공유 & 사고팔고 & 구인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fPtSeke


크라이스트처치 정보공유 & 사고팔고 & 구인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mAkEs1d


뉴질랜드 남북섬 사고팔고/나눔/광고/환전/세일/여행방

https://open.kakao.com/o/gXcZE9Tb


뉴질랜드 플랫/렌트/부동산/홈스테이/차량매매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BCbCYQb

조회수 68회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