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서 7000달러치 집주인의 가구를 팔아버린 오클랜드 세입자

Auckland tenant took $7k worth of landlord's furniture, sold it on Facebook


A tenant has been ordered to pay $7000 to her landlord after taking multiple items of furniture from her flat and selling them on Facebook.

- 한 세입자가 그녀의 아파트에서 여러가지 가구를 가져다가 페이스북에서 팔아서 집주인에게 7000달러를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Joanna Cathrine Penny Filipaina​ rented a home in Manukau, south Auckland, from Investment Portfolio Management Limited Partnership,​ according to a recently released Tenancy Tribunal decision.

- 최근 공개된 세입심판원 결정에 따르면 세입자 조안나 캐서린 페니 필리피나는 투자포트폴리오 매니지먼트 유한책임조합으로부터 오클랜드 남부 마누카우에 있는 집을 렌트했다.


Her tenancy ended in November 2021 and her landlord did an exit inspection the same day.

- 필리피나의 렌트는 2021년 11월에 끝났고 그녀의 집주인은 같은 날 퇴거 검사를 했다.


They found a wide array of furniture missing: the fridge, washing machine, dryer, swivel chair, bedside table, console, round table, mattress, bedhead, TV, mattress protector, blinds, wardrobe shelves, washer dryer stacker and shower head.

- 집주인은 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회전의자, 침대 옆 테이블, 콘솔, 원형 테이블, 매트리스, 침대 머리, TV, 매트리스 보호대, 블라인드, 옷장 선반, 세탁기 건조기 스태커, 샤워 헤드 등 광범위한 가구들이 없어진 것을 발견했다.


“The tenant admitted in a text message to taking the furniture items and selling them on Facebook,” the tribunal’s decision said.

- 재판부는 "세입자(필리피나)가 문자메시지를 통해 가구 물품을 가져간 뒤 페이스북에서 판매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판결했다.


A south Auckland tenant sold thousands of dollars worth of her landlord’s furnishings on Facebook.


As well as the missing items, there was extensive damage to the property, including a broken toilet seat, holes, tagging and scrape marks on the walls and damage to the door lock and the alcove of the apartment.

- 분실물은 물론 변기 깨짐, 구멍, 벽에 붙은 태그와 긁힌 자국, 아파트 도어락과 도랑이 파손되는 등 재산 피해가 컸다.


The tribunal found some of the damage to the walls was “fair wear and tear”, but most was intentional.

- 법정은 벽의 손상 중 일부는 "상당한 마모"라고 판결했지만, 대부분은 의도적인 것이었다.


It noted the property had been new at the start of the tenancy.

- 그것은 그 부동산이 렌트를 시작할 때 새로워졌다고 언급했다.


In total, the tribunal ordered Filipaina to pay $7661.83 to her landlord.

- 세입자 필리피나는 총 7661.84달러를 집주인에게 지불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The bulk of that was for replacing the furnishings she took, as well as the cost of installing them.

- 7661.84달러의 대부분은 그녀가 가져간 가구와 그것들을 설치하는 비용을 교체하기 위한 것이었다.


The most expensive item to replace was the dryer, at $780.52, followed by the washing machine at $733.98 and the queen-sized mattress at $466.12.

- 가장 비싼 교체 품목은 건조기로 780.52달러였고 세탁기는 733.98달러, 퀸사이즈 매트리스가 466.12달러였다.


The tribunal ordered Filipaina to pay $632.50 to cover the cost of plastering and repainting the walls.

- 법원은 필리피나에게 벽의 플라스터링(미장: 흙, 회반죽, 모르타르 등을 벽, 천장, 바닥에 바르는 일)과 페인트 비용을 지불하라고 명령했다.



기사 출처: https://www.stuff.co.nz/life-style/homed/renting/129046496/auckland-tenant-took-7k-worth-of-landlords-furniture-sold-it-on-facebook



뉴질랜드 정보 공유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groups/253080129801057/


뉴질랜드 생활정보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XrAPmwb


뉴질랜드 오클랜드 정보공유 & 사고팔고 & 구인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fPtSeke


크라이스트처치 정보공유 & 사고팔고 & 구인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mAkEs1d


뉴질랜드 남북섬 사고팔고/나눔/광고/환전/세일/여행방

https://open.kakao.com/o/gXcZE9Tb


뉴질랜드 플랫/렌트/부동산/홈스테이/차량매매 카톡방

https://open.kakao.com/o/gBCbCYQb

조회수 19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